신민아2.jpg

 

신민아1.jpg

 

신민아3.jpg

 

신민아가 록시크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9월호를 통해 신민아의 청순과 섹시 매력을 뽐낸 화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신민아는 최근 선보였던 화려하고 여성스러웠던 이미지를 탈피해 풍성한 긴 기장의 뱅 헤어로 록시크 룩을 연출하고 싶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신민아는 “‘신민아 하면 청바지가 떠오른다는 말이 있는데 아마 한창 상태가 좋을 때 청바지 광고를 오래 찍어서 사람들이 많이 떠올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30대가 되면 달라지는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20대에는 계속 일을 하다 보니 더 나이 들기 전에 많이 놀아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29세에는 청춘의 끝자락에 있는 느낌이 들어 20대에 대한 미련이 있었다하지만 서른이 되고 나니 이제서야 진정한 어른이 된 것 같고, 심지어 술도 늘었다. 아직 와인은 못 마시지만 소맥은 잘 마신다고 의외의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이투데이 이꽃들 인턴 기자, 사진 코스모폴리탄 제공

 

기사원문 링크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779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