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19155611512.jpg
 
[파이낸셜 뉴스 스타엔 = 강혜인 기자]

배우 신민아가 이준기와 이승기를 전격비교해 화제다.

최근 스타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 11월호 화보를 촬영한 신민아는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준기와 이승기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신민아는 두 사람에 대해 “이준기 이승기 두 분 다 모두 좋은 배우다"라며 "특별히 연상이고 연하라서 느껴지는 차이점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지난 18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아랑사또전’에서 이준기와, 지난 2010년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에서 이승기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어 신민아는 "구미호 때는 (이)승기 씨가 나를 누나가 아닌 극중 이름 미호 씨라고 불렀기 때문에 연하라는 느낌은 솔직히 받지 못했다"며 "이번에 (이)준기 씨 같은 경우에는 촬영 초반부터 자연스럽게 '준기오빠'라고 불렀다"고 고백했다.

이어 "예전에는 어느 현장에 가도 내가 늘 막내였다면 요즘엔 누나 언니라고 부르는 사람이 많아 ‘내가 나이를 먹었구나’라는 생각이 들곤 했는데 준기 씨는 오빠라 좀 편했다"며 "둘 다 모두 현장에서는 늘 밝고 에너지가 넘친다. 항상 즐겁고 활기가 넘쳤다"고 덧붙였다.

또 "드라마는 워낙 바쁘고 체력적으로 힘들어 난 좀 쉽게 지치는 편인데 두 남배우들 덕분에 도움을 많이 받으면서 촬영했다"며 "특히 이준기 씨는 정말 특이한 사람인 것 같다. 귀신 역인 나보다 더 이 세상 사람이 아닌 것 같았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20일 발행되는 '앳스타일' 11월호에는 신민아가 털어놓은 '아랑사또전' 뒷이야기와 여배우로서 느꼈던 고충, 연기에 대한 어려움 등 30대를 코 앞에 둔 29살 신민아의 솔직담백한 매력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앳스타일
 
공식홈페이지에서 기사 및 사진을 퍼가실때에는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