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드라마 '아랑사또전' 하길 참 잘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마지막회를 끝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한 '아랑사또전'에서 신민아는 처녀귀신 아랑 역을 맡아 '신민아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얻어내며 성공적으로 작품을 마무리했다.

특히 이번 '아랑사또전'에서 발랄하면서도 다소 허당기가 있는 처녀귀신 아랑으로 분한 신민아는 캐릭터에 쏙 맞는 연기를 펼치며 그동안 제기됐던 연기력 논란을 털고 연기자로서 한 단계 발돋움했다.

신민아가 '아랑사또전'을 하길 잘했다는 평을 받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여러가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아랑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연기력을 입증할 계기를 얻었다는 점 때문.

사랑하는 은오(이준기 분)에게 가끔은 애교를, 때로는 투정을, 어쩔 때는 눈물을 뚝뚝 흘리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아랑 캐릭터는 게다가 사극이라는 장르와 결합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요하는 캐릭터였다.

이와 같은 아랑의 캐릭터를 신민아는 코믹할 때는 제대로 코믹하게, 진지할 때는 제대로 진지하게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는 연기로 연기력 논란을 말끔하게 씻어버렸다.

또한 상대역 이준기와의 찰떡호흡도 신민아를 더욱 빛나게 해줬던 이유 중 하나. 두 사람은 서로에게 다가갈 수 없는, 하지만 서로를 향한 주체할 수 없는 마음을 간직한 연인 연기를 펼치며 보는 이의 애간장을 녹이기도 했다.

이에 '아랑사또전' 종영 이후 시청자들은 방송 게시판을 통해 "신민아씨. 다시 봤다. 연기 완전 잘하더라", "아랑에는 신민아가 제격", "정말 신민아 연기 잘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아랑사또전' 캡처
 
공식홈페이지에서 기사 및 사진을 퍼가실때에는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 : )